‘라스’ 원기준, 배용준에게 서운한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원기준이 배용준에게 서운함을 내비쳤다.

원기준은 10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 출연했다. 그는 이날 솔직한 입담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원기준은 “여전히 매니저가 없다. 출연료 등 돈에 관련된 이야기도 직접 한다”고 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배용준이 직접 소속사를 운영하지 않나. 예전에 굉장히 친한 사이였다”고 운을 뗐다.

예상 밖의 이야기에 MC들은 “연락이 안 되냐”고 웃었고, 원기준은 “1993년에 작품도 같이 했고, 소속사를 만들면서 불러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