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원기준 “애정신 찍을 때마다 죄책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원기준이 “키스신을 찍을 때 아내가 신경이 쓰인다”고 말했다.

원기준은 10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어느 날 아내의 휴대전화로 아이에게 동영상을 보여주고 있었다. 내가 드라마에서 찍은 키스신이 담긴 영상을 봤다”고 떠올렸다.

그는 “‘이게 여기 왜 있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며 “그 이후로 키스신을 찍을 때마다 아내가 신경 쓰이더라”고 털어놨다.

이날 ‘라디오 스타’에는 원기준 외에도 이종혁, 김광식, 신다은 등이 출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