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 이원근, 최강희에 호루라기 목걸이 선물..’수줍’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 속 이원근이 최강희에게 목걸이를 선물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에서는 설옥(최강희)에게 목걸이를 건네는 준오(이원근)의 모습이 그려졌다.

잠복에 나선 설옥과 준오는 범인이 나타나기를 기다렸다.

이때 준오는 설옥에게 호루라기 모양의 목걸이를 건넸다. 설옥은 놀란 표정을 지으며 “이걸 왜 주는 것이냐”고 물었다.

준오는 “이제 본격적으로 경찰 일을 하다 보면 위험한 일이 많이 생길 것 같아서 그렇다”며 “절대 이상한 뜻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가스총이나 전자충격기를 주려고 했는데 조작을 잘못하면 위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설옥은 이내 감동한 표정으로 준오에게 “고맙다”고 인사, 목걸이를 목에 걸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