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 권상우·최강희, 티격태격 환상의 콤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권상우, 최강희가 티격태격하면서도 호흡을 맞추며 사건 해결을 위해 힘썼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에서는 여대생을 살해한 범인을 찾아 나선 완승(권상우)과 설옥(최강희)의 모습을 담았다.

천진난만한 여대생을 잔인하게 살해한 범인을 찾는 수사는 본격화됐고, 완승과 설옥도 최선을 다해 범인의 단서를 쫓았다.

성하(박병은)가 이끄는 특별 수사팀에 민간인 프로파일러로 합류한 설옥은 그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다 “그만 나가도 된다”는 말을 들었다. 이후 그는 완승의 팀과 회의를 진행, 자신만의 방식으로 범인 찾기를 시작했다.

다시 손을 잡은 완승과 설옥. 두 사람은 조금의 양보도 없이 티격태격하면서도 남다른 호흡을 보여줬다.

설옥이 추리를 통해 단서를 읊으면 완승이 살을 붙이며 이야기를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서로 같은 방향으로 수사를 진행해 주위로부터 “수상하다”는 말을 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