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과거 연인 나라 바람 피는 장면 목격 ‘충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연인인 나라가 직접 바람피는 것을 목격했다.

10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1회에서는 노지욱(지창욱)의 슬픈 과거가 공개됐다.

이날 노지욱은 바람을 핀 남자친구에게 상처를 받은 은봉희를 목격했다. 이에 자신도 모르게 감정을 이입해 돕게 됐다.

알고보니 노지욱은 과거 자신의 연인인 차유정(나라)의 집에 깜짝 방문했다가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고 말았다.

자신의 연인이 다른 남자와 하룻밤 보낸 것을 직접 목격했기 때문. 이에 차유정은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고, 노지욱은 차유정에 대한 배신감으로 은봉희을 돕게 됐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