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최강희·박병은, 팽팽한 신경전 ‘일촉즉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 속 최강희, 박병은이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에서는 설옥(최강희)와 성하(박병은)의 불꽃 튀는 접전을 담았다.

여대생 살인 사건을 두고 각각 다른 접근 방식으로 수사를 시작한 설옥과 성하는 다른 추리를 내놨다.

설옥은 증거를 상세하게 살핀 뒤 성하에게 “연쇄 살인사건이 아니다. 우발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선 속옷 도둑을 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하는 “나가라”고 소리쳤고, 설옥은 “부검 사실을 왜 숨기는 것이냐”며 “배방동 살인 사건이 연쇄 살인사건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후 성하는 설옥의 도움을 거부했다. 두 사람은 계속해서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갔고, 불꽃튀는 설전은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