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백일섭, 가슴 뭉클한 사모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캡처

“어머니, 저 왔습니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3년 만에 어머니 산소를 찾은 백일섭의 모습을 담았다.

백일섭은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을 찾았다. 그는 “허리가 아픈 이후 3년 동안 찾아뵙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들과 가파른 길을 올라 어머니 산소에 도착했다. 백일섭은 인사를 드린 뒤 “어머니 참 예뻤다”고 지난날을 회상했다.

이어 어머니의 마지막 순간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백일섭은 또 “꿈에 어머니가 고운 얼굴로 자주 나타난다”고 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