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남지현, 지창욱 변태로 오해 “내 엉덩이 만졌잖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이 지창욱을 변태로 오해했다.

10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1회에서는 노지욱(지창욱)과 은봉희(남지현)의 황당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은봉희는 지하철을 탔다가 변태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 은봉희는 옆에 있던 노지욱의 짓인 줄 알고 “그쪽이죠? 지하철 타면 10번에 한 번은 꼭 만나더라”며 따졌다.

가만히 있던 노지욱은 당황하며 “나를 만났다고요? 설마 나를 변태로?”라고 물었다.

이에 은봉희는 “변태 치한으로 본다구요. 그쪽이 내 엉덩이를 만졌잖아요”라며 “당신처럼 엘리트들이 만지는 거 많이 봤거든요”라며 법 조항을 들먹거렸다.

그러자 노지욱은 법조항이 틀렸다고 말했고, 은봉희는 “이봐 당신 상습범이지. 모르는 여자 엉덩이 만지는 게 좋아?”라며 소리쳤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