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SF9 다원, 하차를 모르는 ‘고음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그룹 에스에프나인(SF9)이 ‘고음돌’로 거듭났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크로스진과 SF9의 대결을 담았다.

크로스진, SF9은 팽팽한 접전을 통해 무승부로 끝난 댄스 대결에 이어 ‘고음 대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크로스진에서는 상민이 두각을 나타냈고, SF9은 차원이 다른 고음을 낸 다원이 빛을 발했다.

다원은 처음부터 음을 높여 다른 멤버들을 놀라게 했고, 불꽃튀는 접전이 벌어졌다.

크로스진은 상민만이 홀로 살아남았고, SF9은 다원을 비롯해 주호, 휘영이 실력을 발휘했다. 다원은 끝까지 남다른 ‘고음’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