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한당’ 설경구 “김희원→나→임시완, 삼각관계 형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설경구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설경구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설경구가 김희원·임시완과의 삼각관계에 대해 말했다.

설경구는 1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감독 변성현) 관련 인터뷰에서 “김희원은 나를, 나는 임시완을 사랑했다”고 고백했다.

극중 김희원은 설경구를 향한 무한한 신뢰를 드러내고, 설경구는 임시완과 서로를 믿고 배신하며 묘한 관계를 형성한다. 이날 설경구는 “촬영 전에 희원이가 ‘나는 경구 형만 짝사랑할 거야’라고 말하더라. 그 말로 인해 극중 인물들의 관계가 제대로 설정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희원이의 말을 듣고 나 역시 시완이만 좋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설경구는 김희원에 대해 “굉장히 매력이 많다. 사람을 죽이면서 아동틱한 연기가 잘 어울리는 건 김희원 밖에 없다”고 칭찬했다.

임시완에 대해서도 “우리 영화가 미소년이 거친 남자가 되는 과정을 담아냈는데, 배우 임시완의 성장이 담겨있기도 하다”라며 “임시완이 군대에 가기 전에 크게 성장할 수 있는 영화를 만난 것 같다. 군대에 다녀온 이후엔 더욱 크게 성장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불한당’은 범죄조직의 일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의 의리와 배신을 그린 작품이다.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됐으며 오는 18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