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지창욱X남지현, 뻔하지 않은 FUN한 케미(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지창욱,남지현,나라,최태준,수상한파트너,제작발표회

지창욱(왼쪽부터) 남지현, 나라, 최태준/사진=이승현 기자

지창욱, 남지현이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며 자신 있게 나섰다. 뻔할 수 있는 법정로맨스물에 코믹과 스릴러, 성장드라마까지 총집합시켜 FUN(펀)한 드라마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SBS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제작발표회가 1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돼 지창욱, 남지현, 최태준, 나라가 참석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지창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로맨스 드라마다. ‘보스를 지켜라’와 ‘내 연애의 모든 것’ 등을 집필한 권기영 작가와 ‘푸른 바다의 전설’, ‘대박’ 등을 공동 연출한 박선호 PD가 연출을 맡았다.

이날 박선호 PD는 “저희 드라마를 설명하자면 편견 많은 세상에서 서로 손을 마주잡는 성장 드라마다. 그런 동시에 코미디와 연쇄살인범에게 쫓기는 스릴러이기도 하고 가슴 싸하게 만드는 멜로드라마다. 그야말로 있을 건 다 있는 드라마다”라면서 “우리 배우들의 케미가 정말 잘 묻어나고 있다”며 자신 있게 작품을 소개했다.

지창욱(왼쪽) 남지현/사진=이승현 기자

지창욱(왼쪽) 남지현/사진=이승현 기자

이 가운데 주연배우인 지창욱과 남지현이 이전과는 다른 색다른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그동안 액션장르를 통해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였던 지창욱과 귀엽고 청량한 이미지의 남지현이 한층 더 성숙해지고 말랑한 모습으로 연기변신을 예고하고 있는 것.

지창욱은 “전작과 비교했을 때 색감과 온도자체가 다르다. 훨씬 가볍고, 봄 느낌이 많이 나는 작품이다”라면서 “노지욱이라는 인물 자체만으로도 너무 재밌는 인물이다. 현장에서도 즐겁게 연기를 하고 있다. 행복한 촬영인 만큼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남지현은 “전작보다는 여성스러워진 모습이 많다. 외모적으로도 변화가 있다. 그런 모습들이 새롭게 다가갈 것 같다”면서 “작품이 끝나고 나서 대중 분들이 저의 성숙한 이미지를 편안하게 받아들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 지창욱은 남지현과의 케미에 대해 “사실 장르도 그렇고 두 인물 자체가 둘이 좀 합이 잘 맞아야 하는데 그래서 더 좋은 것 같다”며 “봉희라는 캐릭터도 사랑스럽고 귀여운데 지현 양이 사랑스럽게 연기해주고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즐거운 현장이 아닌가 싶다”며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악역에서 유쾌한 검사로 돌아온 최태준과 첫 정극에 도전하는 헬로비너스 나라가 함께하며 극에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최태준은 “전작과는 정말 많이 다르다. 전작에서 딱딱하고 부러질 것 같은 인물이었으면 이번에는 물렁물렁하고 잘 휘어지는 캐릭터라고 볼 수 있다. 유머러스하면서도 매번 미소를 머금고 있는 캐릭터다. 촬영하면서도 정말 재밌다”라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나라는 “‘수상한 파트너’가 저의 첫 작품이다. 이 드라마를 통해서 무엇을 보여드리기보다는 ‘이런 친구가 있었구나’라는 말을 듣고 싶다”면서 “차유정이라는 캐릭터를 잘 표현하는데 집중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남지현은 “한 시간 동안 웃고 싶다면 저희 드라마가 채워줄 수 있다. 어떻게 보면 로맨틱코미디가 하루의 마무리라고 생각하는데 ‘수상한 파트너’가 그 힘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오늘(1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