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준 “지창욱 짝사랑…현장에서 마음 얻으려 노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최태준,수상한파트너,제작발표회

/사진=이승현 기자

‘수상한 파트너’ 최태준이 지창욱에 여주인공 버금가는 애정을 보였다.

SBS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제작발표회가 1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돼 지창욱, 남지현, 최태준, 나라가 참석했다.

이날 최태준은 “제가 작품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창욱에게 전화를 했는데 안 했으면 하는 목소리로 ‘신중하게 검토해’라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밖에서도 보는데 굳이 일터에서도 보고 싶어 하지 않는 목소리였다”면서 “저는 거기에 굴하지 않고 현장에서도 달려들고 있다. 지창욱 배우를 짝사랑하고 있고 그 마음을 얻어내는데 노력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연기하면서 즐겁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그러면서 최태준은 “이런 에너지를 남지현, 나라와 현장에서 공유해 즐겁다. 시청자 분들도 즐겁게 보셨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덧붙였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지창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심장쫄깃 개미지옥 로맨스 드라마다. ‘보스를 지켜라’와 ‘내 연애의 모든 것’ 등을 집필한 권기영 작가와 ‘푸른 바다의 전설’, ‘대박’ 등을 공동연출한 박선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