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PD “투윤아, 마장동서 ‘본능’ 발산”(인터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송윤아와 소녀시대 윤아가 '한끼줍쇼' 마장동 편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배우 송윤아와 소녀시대 윤아가 ‘한끼줍쇼’ 마장동 편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방현영 PD가 송윤아·윤아가 출연하는 마장동 편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10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는 이경규·강호동이 밥동무(게스트) 송윤아·윤아와 함께 서울 마장동에서 저녁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이 담겨질 예정이다. 본 방송에 앞서 방현영 PD는 10일 텐아시아에 “송윤아·윤아는 오래 전부터 섭외 요청을 했었는데 드디어 ‘한끼줍쇼’에 출연했다. 실제로도 절친인 두 사람과 일명 ‘윤아 특집’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방 PD는 “마장동 우시장은 세계적으로도 유래 없는 거대한 규모의 축산물 시장이다. 이러한 곳을 아름다운 여자 연예인들과 동행했을 때 그들의 반응이 궁금했다”며 ‘투윤아’와 마장동으로 향한 이유를 밝혔다.

방 PD는 “송윤아는 놀라기는커녕 ‘주부 본능’을 발산했다”며 “좋은 고기를 볼 때마다 가족 생각을 먼저 하더라. 또 마장동 주민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눌 때는 남편과 아이를 먼저 걱정하는 주부의 모습이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 송윤아가 아닌 주부 송윤아의 모습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고 귀띔했다.

또 소녀시대 윤아의 반전 매력도 마장동 편의 관전 포인트로 짚었다. 방 PD는 “윤아가 처음에는 선배들과 있어서 그런지 얌전한 모습을 보여주다 점점 승부욕을 드러냈다”며 “초인종 앞에서 승부욕 넘치는 윤아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