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렬의 美친 열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전광렬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전광렬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배우 전광렬이 남다른 열연으로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의 감성지수를 높이고 있다.

전광렬은 앞서 지난 6일과 7일 방송된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가족들의 격렬한 반대를 무릅쓰고 약혼식을 강행하며 유지나 역)에 대한 열렬한 사랑을 드러냈다.

전광렬은 이후 이별을 고하며 엄정화에게 완전히 잊겠다고 선언했다. 이 과정에서 펼쳐진 전광렬의 열연은 인물의 진심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캐릭터에 생생한 숨을 불어넣었다. 일부 시청자들은 작품의 개연성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전광렬은 어머니, 두 아들과의 관계 악화에도 엄정화에게 뜨거운 사랑을 보여왔다. 하지만 지나의 진심에 과감히 관계 단절을 선언했고, 이후 행보를 주목하게 만들었다.

엄정화의 바닥을 드러낸 진심에 “막상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눈물을 보인 전광렬은 상처받은 남자의 심정을 고스란히 반영하며 순식간에 전세를 역전시키는 놀라운 힘마저 발휘했다.

이를 연기한 전광렬은 감당하기 힘든 엄정화의 민낯에 버거움을 느끼면서도 안타까움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감정 연기로 순도 높은 눈물의 힘을 증명했다. 강요하듯 밀어붙인 약혼 속에 숨겨진 사랑법이 위기 속에서 조금씩 빛을 발하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 관계자는 “전광렬의 열연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