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희, ‘군주’ 대본 인증샷..’본방사수 독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소희 / 사진제공=SM C&C

윤소희 / 사진제공=SM C&C

배우 윤소희가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의 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10일 윤소희의 소속사 SM C&C는 공식 SNS를 통해 “드디어 오늘 ‘군주-가면의 주인’이 첫 방송된다. 당당하고 도도한 화군으로 돌아온 윤소희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더불어 공개된 사진 속 윤소희는 고운 한복차림으로 ‘군주’의 대본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손하트 포즈까지 취하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군주-가면의 주인’은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외로운 사투를 그린다. 윤소희는 극중 조선을 좌지우지하는 편수회 대목(허준호)의 손녀이자 당당하고 도도한 성격을 지닌 김화군 역을 맡아 강인함부터 애절함까지 다양한 감정선을 소화할 예정이다. 10일 오후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