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유민상 “정형돈, 계속 개그 아이디어 짜더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민상, 이수지 / 사진제공=KBS

유민상, 이수지 / 사진제공=KBS

개그맨 유민상이 개그맨들의 직업병에 대해 말했다.

유민상은 1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별관 공개홀에서 진행된 ‘개그콘서트’ 900회 특집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유민상은 “내가 직접 느끼는 직업병은 없지만…”이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개그콘서트’를 관둔 사람들이 계속 개그 아이디어를 짜더라. 그게 직업병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유민상은 “최근에 정형돈 선배가 연락해 아이디어를 줬다. 뚱뚱한 사람이 마른 사람을 가르치는 개그였다. 실제로 녹화를 했는데 기억 저편으로 사라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민상은 “형돈 선배는 재미있게 말했지만 내가 잘 못 살린 것 같긴 하다. 그렇게 관둔 사람들이 종종 연락해 아이디어를 준다”고 고백했다.

1999년 시작, 올해로 900회를 맞는 ‘개그콘서트’는 오는 14일부터 3주간 특집 방송을 진행한다. ‘개그콘서트’를 빛낸 레전드 개그맨들과 라이징 개그맨들의 컬래버레이션이 펼쳐질 예정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