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조이 “‘그거너사’, 새로운 세상 열어줘…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 포스터 / 사진제공=tvN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 포스터 / 사진제공=tvN

레드벨벳 조이가 지난 9일 막을 내린 tvN 월화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 연출 김진민)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를 통해 첫 연기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마친 조이는 “첫 도전이었던 작품을 떠나보내려니 마음이 허전하고 아쉽다”며 “새로운 세상을 열어준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고, 앞으로 절대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감독님을 비롯한 스태프분들이 따뜻하게 챙겨 줘서 좋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할 수 있었다”며 “훌륭한 배우분들을 만나 함께 연기하는 내내 행복했다. 응원을 보내주신 많은 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이는 연기 데뷔작인 이번 드라마에서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에게 첫 눈에 반한 비타민 보이스 여고생 ‘윤소림’ 역을 맡아 첫사랑에 빠진 여고생의 순수한 감정을 잘 표현함은 물론 밴드 ‘머시앤코’의 보컬로 성장하는 모습을 그리며 열연을 펼쳐,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또 조이는 이번 드라마 OST에도 참여해 ‘여우야’, ‘괜찮아, 난’, ‘요즘 너 말야’, ‘샤이니 보이(Shiny Boy)’, ‘너를 기다리는 법’, ‘내게 오는 길’ 등을 발표, 특유의 청량한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으로 음악 팬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