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경규, 적극적 소통 시작 “새로운 시대 발 맞춰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불통왕’ 이경규가 새로운 시대에 맞는 적극적인 소통을 약속했다.

10일 방송될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송윤아와 소녀시대의 윤아가 밥동무로 출연, 마장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호동은 이경규가 보여 준 낯선 모습에 적응하지 못하고 당황해했다.

평소 ‘불통왕’으로 군림하던 이경규가 오히려 강호동 보다 시민들과 적극적으로 대화하며 다가가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

이경규는 의아해하는 강호동의 반응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새로운 시대에 발 맞춰서 나가야 한다”며 적극적으로 소통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이경규는 강호동의 소통으로 길어지는 녹화에도 평소처럼 짜증을 내지 않고 오히려 스태프의 장비를 직접 들고 이동하고, 직접 카메라 연출까지 지시하며 평소에는 없던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경규는 이 날 함께한 배우 송윤아가 본인과 가까운 동네에 살고 있는 강호동의 인성을 칭찬하자, 참지 못하고 강호동의 가식을 폭로했다.

이경규는 카메라와 시민들 앞에 선 강호동과 카메라 밖의 강호동의 모습을 직접 재연하며 “마치 정치인 같다”라고 일침 해 웃음을 자아냈다.

새 시대에 맞춰 변화한 이경규와 이경규가 폭로한 강호동의 가식은 오늘(10일) 오후 10시50분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