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초연을 만나는 마지막 기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프레인글로벌

사진제공=프레인글로벌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연출 김태형)가 10일 오후 3시 마지막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5월 부모님 동반 관객들에게는 전석 20% 할인, 14일과 16일 양일에 걸쳐 ‘스승의 날’을 기념 교직원 30% 할인 등 특별한 혜택을 제공한다.

쟁쟁한 경쟁작들 사이에서 30~50대 중년 여성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예매처 뮤지컬 랭킹 1위를 유지하고 있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두 주인공의 뛰어난 연기와 노래로 연기자와 가수 등 셀러브리티의 관람도 끊이지 않고 있다.

배우 한효주, 조여정, 류승룡, 성유리, 최여진 등과 가수 빅뱅의 대성, 소녀시대의 수영, F(x)의 루나, 어반자카파, 우주소녀, 팬텀싱어팀 등이 공연장을 찾았고 강필석, 고창석, 이지훈, 이종혁 등 공연계 동료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옥주현과 박은태의 원캐스트로 이목을 끈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사랑 앞에서 한 남자의 아내이자 두 아이의 엄마, 그리고 동시에 여자이고도 싶었던 프란체스카와 사랑하는 여자의 선택을 끝까지 존중하는 로버트의 감동적이고 운명적인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6월 18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