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킬앤하이드’, 누적관객수 133만 돌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지킬앤하이드' 포스터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지킬앤하이드’ 포스터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월드 투어’의 서울 공연이 단일 공연, 단일 시즌 관객수 10만 명을 돌파했다. 더불어 오는 21일 종연 시점의 한국 공연 전체 누적관객 수는 133만명에 달했다.

국내 대부분의 라이선스 작품들이 해외 공연을 그대로 가져오는 레플리카 형식이라면 ‘지킬앤하이드’는 국내 제작진이 작품을 새롭게 기획·구성하는 논-레플리카 형식으로 제작됐다.

라이선스 작품 중 ‘한국화’가 가장 잘 된 작품이자 ‘대한민국이 가장 사랑하는 뮤지컬’이라는 수식어를 가졌다. 10년 간 작품의 흥행을 이끈 신춘수 프로듀서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포화 상태에 다다른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의 돌파구로 콘텐츠의 세계화를 제시하며 작품의 역수출을 도모했다.

앞서 ‘지킬앤하이드’ 공연에 참여한 국내 창작진을 중심으로 브로드웨이 배우들을 기용해 세계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는 월드 투어 프로덕션을 구성했다.

지난해 3월 뉴욕 현지 오디션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닻을 올린 ‘지킬앤하이드 월드 투어’는 12월 대구 공연을 시작으로 국내 8개 도시에서 총 67회 공연됐다. 매 도시마다 80% 이상의 좌석 점유율을 기록하며 이번 월드 투어 지방 공연 누적 관객수만 9만 명을 웃돌았다.

지난 3월 서울 블루스퀘어 입성 후에도 매 회 1200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 매주 1만 명 이상의 관객들이 ‘지킬앤하이드 월드 투어’를 찾으며 순항을 이어갔다. 특히 기존의 국내 캐스트에 익숙한 관객들에게 낯설었던 카일 딘 매시, 다이애나 디가모, 린지 블리븐 등 브로드웨이 캐스트 역시 수준급 기량을 발산하며 국내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호평과 관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지킬앤하이드 월드 투어’는 굿바이 할인 및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10일부터 공연 예매 시 30% 굿바이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지킬앤하이드 월드 투어’는 오는 21일까지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