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고세원-송선미, 첫 만남부터 애잔한 눈빛 교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고세원, 송선미/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고세원, 송선미/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복단지’의 고세원-송선미 커플이 첫 촬영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달, 벚꽃이 만개했던 봄날의 공원에서 본격 제작을 알리는 고세원-송선미 커플의 첫 촬영이 진행됐다. 오는 15일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일일연속극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는 가난하지만 당당하게 살아온 여자가 바닥으로 추락한 왕자를 만나 진정한 사랑과 가족에 대해 깨닫게 되는 정통 홈멜로 드라마.

극 중 고세원은 백마에서 떨어진 왕자, 한정욱 역을 맡았다. 전직 검사 출신으로 주신그룹의 딸 박서진의 남편으로서 능력을 인정받지만 하루 아침에 자신의 지위, 재산, 명예를 송두리째 빼앗기게 될 처지에 놓일 한정욱의 모습을 어떻게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정욱의 아내이자 주신그룹의 장녀인 박서진 역을 맡은 송선미는 재력과 능력을 함께 갖춘 여성기업인으로 젊은 여성들의 워너비가 되지만 사랑이라는 이름아래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게 될 인물을 연기할 예정.

공개된 사진 속 정욱-서진 커플은 첫 만남부터 애잔한 눈빛을 교환하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무언가 갈구하는 듯한 정욱의 눈빛과 근심어린 서진의 복잡미묘한 표정 속에 둘의 관계가 평탄치 않음을 짐작케 했다.

한편, ‘돌아온 복단지’는 ‘행복을 주는 사람’ 후속으로 오는 15일 오후 7시 15분에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