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훈, 신곡 ‘제주도에서’..실제 제주 바닷가서 녹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재훈 '제주도에서' M/V 티저 / 사진제공=쿨 컴퍼니

이재훈 ‘제주도에서’ M/V 티저 / 사진제공=쿨 컴퍼니

쿨 이재훈이 신곡 ‘제주도에서’를 실제 제주도 바닷가에서 녹음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공개된 이재훈의 ‘바닷가에서’는 제주도에 대한 애정을 애잔한 감성에 담은 곡이다. 쿨 활동 당시부터 오랜 시간 음악적 동반자였던 프로듀서 김태훈과 제주도를 여행하던 중 완성한 곡이다. 이재훈의 깊이 있고 차분한 음성과 서정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어우러진 노래다.

음원과 더불어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제주도에서’의 녹음 과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실제 노래에서 들리는 잔잔한 파도소리는 이재훈이 직접 녹음 장비와 엔지니어를 대동하고 제주도 해변 곳곳을 돌아다니며 보컬 녹음과 담아낸 소리다.

이재훈 소속사 쿨 컴퍼니는 “이재훈의 ‘제주도에서’는 의미가 남다른 노래이다. 특별한 방식으로 녹음을 진행하고자 했다”며 “인위적으로 스튜디오에서 만들어진 효과음이 아니라 실제 제주도의 파도소리와 바람소리를 고스란히 곡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평소 남다른 제주사랑을 보여준 이재훈은 지난 2013년부터 거처를 완전히 제주로 옮기고 현재까지 제주도민으로 살고 있다. 꾸준히 연예계 활동과 병행해온 요식업 사업에서도 제주도 토속 음식을 테마로 할 만큼 각별한 제주사랑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