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 “‘그거너사’, 많이 배운 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장기용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장기용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3개월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만큼 즐거웠습니다. 많이 배울 수 있던 시간에 정말 행복하고 감사합니다.”

배우 장기용이 tvN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 연출 김진민, 이하 그거너사)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장기용은 지난 9일 막을 내린 ‘그거너사’에서 최정상 밴드 크루드플레이의 드러머 겸 래퍼 지인호로 분해 열연했다. 그는 훈훈한 외모와 더불어 드럼 연주까지 직접 뽐내며 맡은 배역과 완벽에 가까운 싱크로율로 호평받았다.

장기용은 “상대적으로 호흡이 긴 드라마는 처음이라 적응 시간이 다소 필요했다.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그리고 (이)현우를 비롯한 동료 배우 모두 힘이 되어준 덕분에 지치지 않고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쉽지 않은 감정 연기를 앞두고 걱정이 많았다”며 “다행히 촬영이 끝나고 감독님과 스태프분들께 칭찬까지 받아서 기뻤다”고 돌아봤다.

이어 “부족한 점이 많음에도 늘 성원해 주신 ‘그거너사’ 시청자 분들께 가장 감사하다. 끊임 없이 노력하는 배우, 여러분이 보내주신 사랑과 응원에 보답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