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이현우♥조이, 깊어진 사랑… 크루드플레이 재기 성공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10 00-10-53-755-vert

‘그거너사’ 이현우와 조이가 해피엔딩을 맞았다.

9일 방송된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에서는 강한결(이현우)과 윤소림(조이)이 서로에게 의지하면서 사랑이 더욱 깊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크루드 플레이는 재기에 완벽하게 성공했다.

이날 크루드 플레이는 기자회견에서 대리 연주를 인정했다. 이에 유현정(박지영) 대표는 손해배상 청구를 할 것이라고 협박했다. 유 대표는 “법정에서 무슨 말을 하건 안 중요해. 크루드 플레이라는 이름은 두 번 다시 못 쓸 것”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강한결은 유현정을 찾아가 “내가 후엔터로 가면 우리 음악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냐”라면서 “무슨 짓이라도 해서 뭔가를 얻어내려는 사람이 있다면, 거짓말을 하면서 사는 게 행복하지 않은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유현정은 “너의 유치한 철학에 할 말 없다”고 했지만 강한결은 “거래를 하자”고 제안했다. 강한결은 계약을 연장하고, 자신의 노래 일부도 후엔터 소속이 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유현정은 크루드 플레이는 건들지 않기로 했다.

윤소림은 유현정의 제안을 거절하고 머쉬앤코를 선택했다. 최진혁은 유현정과 다르게 머쉬앤코 멤버들 모두 캐스팅했고, 윤소림은 유현정이 만들 걸그룹 대신 머쉬앤코와 계속 밴드를 하기로 결정했다. 그렇지만 윤소림은 강한결이 만든 노래는 부르지 못하게 됐다.

윤소림은 “유현정 사장 만났다.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은 밴드다. 머쉬앤코가 아니면 다른 음악은 싫다고 했다. 내가 만약 다른 회사로 가면”이라고 말을 못이었다. 이에 강한결은 “네가 내 노래를 부르길 바라는 건 아니야. 좋은 노래를 부르길 바란다. 재밌고 즐겁고 행복하기 위해 노래하길 바란다”고 그를 응원했다.

윤소림은 강한결에게 “한결 씨를 만나고 나서 지금까지 생겼던 모든 일들이 꼭 거짓말 같다. 너무 좋아서 오히려 무섭다. 나한테 거짓말처럼 찾아온 것처럼 사라져버리는 건 아니겠지”라고 걱정했고, 강한결은 “나도 그 기분안다”면서 “나 절대 안 떨어져. 무슨 일이 있어도 난 항상 너한테 올 거니까 걱정하지 마”라고 안심 시켰다.

1년의 시간이 지났다. 행복청과에서 일을 하던 윤소림은 자신을 알아보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줬다. 강한결은 그의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봤다. 크루드 플레이 멤버들과 머쉬앤코 멤버들은 함께 술을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서찬영(이서원)은 머쉬앤코에게 신곡을 주고 윤소림과의 기억을 회상하며 그를 떠나보냈다.

강한결은 윤소림과 피크닉을 떠나 알콩달콩 데이트를 즐겼다. 강한결은 윤소림에게 “사랑해”라고 고백했고, 윤소림도 “나도 사랑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입을 맞췄다. 크루드플레이는 1년 만에 공연을 통해 재기에 성공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