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이현우, 조이에 “내 노래 못 불러도 상관 없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09 23-27-56-090-vert

‘그거너사’ 이현우가 조이에게 “행복한 노래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에서는 윤소림(조이)이 유현정(박지영) 대표의 제안을 거절하고 밴드 머쉬앤코를 선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따라 윤소림은 강한결(이현우)이 만든 노래는 부르지 못하게 됐다.

윤소림은 강한결에게 “대리 연주 밝힌 거 후회 하지 않나”라고 물었고, 강한결은 “글쎄. 여기저기서 정신없이 욕먹으니까 후회 되는 거 같기도 하고. 그래도 괜찮아. 음악을 계속 할 수 있으면 됐어”라고 말했다.

윤소림은 “유현정 사장 만났다.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은 밴드다. 머쉬앤코가 아니면 다른 음악을 싫다고 했다. 내가 만약 다른 회사로 가면”이라고 말을 못이었다.

강한결은 “소림아. 난 네가 내 노래를 부르길 바라는 게 아니다. 좋은 노래를 부르길 바란다. 재밌고 즐겁고 행복하기 위해 노래하길 바란다”고 앞서 윤소림이 했던 말을 전했다.

이어 “네가 행복할 수 있는 선택을 해”라고 덧붙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