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이현우, 박지영에 “거짓말이 행복하지가 않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09 23-05-39-434-vert

‘그거너사’ 박지영과 이현우가 갈등을 빚었다.

9일 방송된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에서는 크루드 플레이가 대리 연주를 인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현정(박지영) 대표는 크루드 플레이에게 “너희들이 원하는 걸 얻었으니 책임 져야지. 손해배상 소송 걸거야. 소속사 이미지를 실추시켰다”고 협박했다.

이에 유시현(성주)은 “부당한 대우를 했다. 원하지 않은 거짓말과 대리 연주를 강요했다”고 했다. 유현정은 “법정에서 무슨 말을 하건 안 중요해. 이건 내가 무조건 이기는 거니까. 크루드 플레이라는 이름은 두 번 다시 못 쓸 거야. 상표권은 우리 쪽에 있다”고 말했다.

강한결(이현우)은 유현정에게 “후엔터로 가면 우리 음악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냐”라면서 “(대리 연주는) 언젠가는 밝혀질 일이다”고 말했다.

강한결은 “이렇게 사는 게 행복하지가 않다”면서 “무슨 짓이라도 해서 뭔가를 얻어내려는 사람이 있다면 거짓말을 하면서 사는 게 행복하지 않은 사람도 있다”고 했다.

유현정은 “너의 유치한 철학에 할 말 없다”고 했고, 강한결은 “도움이 아니라 거래를 하자”고 제안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