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영씨’ 민효린, 공명 때문에 달라졌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지영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지영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개인주의자 지영씨’ 민효린이 공명을 신경쓰기 시작했다.

9일 방송된 KBS2 2부작 드라마 ‘개인주의자 지영씨'(극본 권혜지, 연출 박현석) 최종회에서는 벽수(공명)와 하룻밤 이후 묘하게 달라진 지영(민효린)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룻밤 이후 지영은 다시 벽수에게 쌀쌀하게 굴었다. 그럼에도 지영은 일을 하는 동안 계속해서 벽수를 떠올렸다.

또 냉정하게 대했던 직장 동료와도 술을 마셨다. 동료의 딸에 대해서도 물으며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또 저녁에 다시 만난 벽수 앞에서는 제대로 말을 못 하면서 속으로 ‘나도 친구랑 술마셨거든. 너만 친구 있는 거 아니거든. 너는 내가 별로 궁금하지 않구나. 나는 하루종일 생각났는데’라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