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위기에 빠진 박윤재 구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름 없는 여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름 없는 여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이 박윤재를 구했다.

9일 방송된 KBS2 ‘이름 없는 여자'(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 12회에서는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구도치(박윤재)를 구하는 손여리(오지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도치가 경찰서에서 위기를 맞았고 이때 손여리가 등장했다. 손여리는 “도치 씨 우리 구면아니냐. 반갑다”며 카리스마 넘치게 인사했다. 그는 “성추행 당했다는 날, 다른 클럽에서 논 증거가 있다”며 사진을 보여줬다.

손여리는 여자를 데리고 나가 “거짓말쟁이한테 다른 문제다. 진실을 털어 놔라”라고 말했고 결국 여자는 “잘못했다”라며 잘못을 시인했다.

손여리는 “무고죄로 고소할 수 있다”고 했지만 구도치는 불쌍한 사연의 여자를 용서했다.

손여리는 사건 해결 뒤 유유히 사라졌고 “구도치, 1차 접수 완료”라고 말하며 복수의 서막을 열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