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홍상수 감독의 ‘그 후’, 권해효가 주인공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0002612546_001_20170508085412387

홍상수 감독의 신작 ‘그 후’의 칸 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가 공개됐다.

‘그 후’는 홍상수 감독의 21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오는 17일 개막하는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그러나 영화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8일 칸 국제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된 ‘그 후’는 권해효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작품이다.

유부남인 봉완(권해효)은 출판사에서 일했던 여자와 사귀다 헤어졌으나 그녀를 잊지 못하고 괴로워한다. 봉완의 아내(조윤희)는 연애편지를 발견하고 사무실로 달려갔으나, 그날 처음 출근한 아름(김민희)을 봉완의 여자로 착각한다. 그날 이후 아름은 회사를 그만두지만 얼마 후 다시 돌아온다.

‘그 후’는 지난 2월 한국에서 약 3주간 촬영됐다. 홍상수 감독의 전작 ‘오!수정'(2000), ‘북촌방향'(2011)에 이어 흑백영화로 제작됐다. 봉완의 아내 역에는 권해효의 부인인 연극배우 조윤희가 출연했다.

홍상수 감독의 ‘그 후’ 외에도 또 다른 신작 ‘클레어의 카메라’는 칸 국제영화제 특별 상영 부문에 초청됐다. 한 감독의 영화가 칸 영화제 공식 부문에 2편 초청된 건 이례적인 일이다.

홍상수 감독은 두 편의 작품에 출연했던 김민희와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 선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