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홀연히 사라진 김정현의 행방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역적’ 김정현이 윤균상과 불꽃 튀는 최후의 격돌을 벌였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이하 ‘역적’)에는 모리(김정현)가 가령(채수빈)에게 묘한 고백을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모리는 길동(윤균상)과 멀리서나마 재회한 후 기진맥진한 가령의 곁을 말없이 지켰고 잠에서 깨어난 그녀에게 애써 차가운 눈빛을 했다.

반드시 길동을 잡겠다던 모리는 가령에게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며 여운을 남겼다. “내가 진짜 바라는 건 니 서 방이 널 진심으로 연모했으면 한다. 그래서 널 데리고 내 눈 앞에서 영영 꺼져버렸으면 좋겠다”는 미묘한 그의 고백은 거칠게 살아온 모리의 가령에 대한 진심이 담겨있는 듯해 더 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전장에서 길동과 마주한 모리는 융(김지석)이 지켜보는 가운데 최후의 대결을 펼쳤다. 서로 밀고 밀리며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길동에게 승기를 내어준 모리는 망연자실했다. 오랜 시간 대척점에서 싸워왔던 길동에게 패배감을 느낀 그는 자결을 시도했지만 그 역시 길동에 의해 저지되자 홀연히 자취를 감췄다.

안타까운 과거사와 깊은 충심, 은혜를 갚을 줄 아는 인간적인 면모까지 갖춘 악역 캐릭터로 전에 없는 시청자들의 호감을 자아냈던 모리이기에 그의 행방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극중 김정현은 가령에 대한 미묘한 마음부터 길동을 향한 적의감, 최후의 결전에 따른 패배감까지 복합적인 모리의 감정을 자연스러운 연기력을 표현하며 안방극장에 제대로 눈도장을 찍고 있다.

한편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은 매주 월,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