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권율, 위기 극복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귓속말' 권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귓속말’ 권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권율이 함정에 빠진 가운데 어떤 묘수로 위기를 극복할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 13회에서는 강정일(권율)이 최수연(박세영)이 준비한 덫에 빠져 최일환(김갑수)의 알리바이를 입증해줄 것을 압박받으며 괴로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수연은 김성식 살인 당시 강정일이 입었던 셔츠를 가지고 있다며 유인했지만 강정일은 그 셔츠가 가짜임을 알아채며 가볍게 함정을 피해갔다. 그러나 강정일은 최수연의 계략에 빠져 김성식을 살인한 순간에 대해 이야기했고 이를 빌미로 최수연으로부터 최일환의 알리바이를 만들어 달라는 협박을 받았다.

강정일은 자신의 아버지 강유택(김홍파)을 죽인 최일환을 살리기 위해 거짓 증언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강정일이 증언을 하지 않는다면 자신의 살인죄가 드러날 위기를 맞았다. 강정일은 원수를 위해 거짓 증언을 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극 말미, 최일환이 강유택 살인을 당한 장소에 있었음을 암시하는 증거가 나오며 강유택 살인 혐의로 체포됐다. 지금까지 강정일은 위기 상황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사건의 전후 관계를 파악해 게임의 판을 주도하며 호평을 받아왔다. 강정일의 손에 최일환의 운명이 달린 상황에서 강정일이 어떤 묘수를 찾아 함정에서 벗어날 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권율이 강정일 역을 맡아 열연 중인 드라마 ‘귓속말’ 14회는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