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엄태웅 “수애를 다른 남자에게 소개시켜줄 마음은 없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 엄태웅 “수애를 다른 남자에게 소개시켜줄 마음은 없다”
엄태웅: “수애를 다른 남자에게 소개시켜줄 마음은 없다”
– 7일 방송된 MBC 에서. 이날 에 출연한 엄태웅은 수애와의 스캔들을 묻는 MC들의 질문에 당황해 하다가 “한때 짝사랑한 적은 있다. 너무 예쁘니까”라고 답했다. 엄태웅은 “이제 그것도 지나가서 정말 친구가 됐다”고 말했지만 이하늘이 “수애 씨를 다른 사람에게 소개시켜줄 수 있나”라고 묻자 다소 격앙된 목소리로 “그건 정리고 뭐고, 그럴 마음은 없다”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

[타임라인] 엄태웅 “수애를 다른 남자에게 소개시켜줄 마음은 없다”
홍진경: “전현무의 인기에 밀려서 2시 라디오를 맡게 됐다는 기사가 어느 쪽에서 흘러 나왔는지 의심스럽다”
– 7일 방송된 KBS 에서. 이날 에 출연한 홍진경은 “KBS FM 를 맡게 됐다. 원래 12시에 을 진행하고 있었는데 , 출산 후에 돌아오며 12시와 2시 중 선택권을 받아서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해보고 싶어 2시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홍진경은 “그런데 인터넷 기사에는 전현무의 인기에 밀려서 2시를 맡게 됐다고 났다. 그 기사가 어느 쪽에서 흘러 나왔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자 같이 출연한 전현무는 “기사를 내가 뿌린 것도 아니고, 안 뿌린 것도 아니다”며 “내가 기사를 뿌린 것은 아니지만 포털 사이트의 추천, 공감에는 열심히 클릭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