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여자’, 주사위는 던져졌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KBS2 '이름 없는 여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이름 없는 여자’ 방송화면 캡처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이 과감히 던진 주사위에, 위드가가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 제작 팬 엔터테인먼트) 11회분에서 반드시 죗값을 치르게 하리라 다짐한 윤설(오지은)의 과감한 복수가 본격화됐다. 자신과 아이를 버렸던 김무열(서지석)에게 일부러 모습을 보여 혼란을 가중시켰고, 행여 손여리의 생사를 누군가 의심할까 가짜 시신과 유서로 완벽히 조작했다. 또한 성추행 사건에 연루된 위드그룹의 적자 구도치(박윤재) 앞에는 감춰둔 얼굴을 공개하며 변호사로 나섰다.

윤설의 복수는 과감하게 진행됐다. 먼저 배신자 무열이 자신을 발견하게끔 유인했고, 윤설을 본 그는 혼란스러워했다. 여기에 누군가 손여리의 죽음에 의문을 품을까 가짜 시신과 유서를 만들어 의심을 차단시켰다. 위드그룹 안주인 홍지원(배종옥)과 무열이 뒤를 캤지만 역시나 손여리는 죽은 사람이었다.

윤설이 계획한 복수의 끝은 위드그룹을 손에 넣는 것. 그 목표를 위해 변호사라는 직업을 이용, 위드그룹의 적자이자 배우인 도치에게 접근했다. 억울하게 성추행 사건에 휘말린 도치는 고소장이 접수된 후 고소녀까지 등장해 불리한 상황이었다. 그때 변호사 윤설이 나타났고, 고소녀를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사실 도치와 윤설은 구면이었다. 접촉사고로 변호사 윤설이 명함을 건네기 전, 윤설이 손여리였을 때 자살을 위장해 신분세탁을 하려 도치 앞에서 다리 밑으로 투신했었다. 하지만 정체가 발각될지도 모를 위험을 무릅쓰고 과감히 그 앞에 나타난 것이다.

‘이름 없는 여자’는 월~금 오후 7시 50분에 KBS 2TV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