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첫방D-1②] 新 법정로코, 이번에도 통할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또 하나의 법정물이 안방극장에 찾아온다. 일각에서는 ‘또 법정물이냐’ 하겠지만 SBS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는 색다른 로코물로 시청자들을 저격하겠다는 각오다. 한층 더 밝아지고 가벼워진 만큼 ‘수상한 파트너’는 SBS 수목극의 재기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젊은 피” 연출진X주연배우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작가, PD부터 주연배우들까지. 젊은 피들이 대거 합류했다. ‘보스를 지켜라’ ‘내 연애의 모든 것’ 등 로코물에 강한 권기영 작가와 ‘푸른 바다의 전설’ ‘대박’ 등을 통해 남다른 연출력을 보여준 박선호 PD가 만났다. 여기에 최근 안방극장에서 떠오르고 있는 지창욱, 남지현, 최태준, 헬로비너스 나라가 주연으로 함께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처럼 ‘젊은 피’의 연출진부터 주연배우들은 틀에 박히고, 전형적인 법정물에서 벗어나 전에 없던 장르를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박 PD는 주연배우인 지창욱과 남지현에 대해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박 PD는 지창욱에 대해 “지창욱은 눈빛이 정말 좋다. 방송이 시작되면 지창욱의 깊은 눈빛과 진심이 가득 담긴 연기로 여성을 포함한 많은 시청자분들이 반하게 될 것”이라면서 “캐스팅에 대만족 할 수 밖에 없다”고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남지현에 대해서는 “남지현이 갖고 있는 맑은 긍정적인 이미지가 봉희 캐릭터와 딱 맞아 떨어졌다. 싱크로율 100%다”라면서 “지창욱과도 최고의 케미를 선보여 연출자로서 기분이 좋다”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박 PD는 주연배우들과 권기영 작가의 탄탄한 대본으로 현장을 이끌고 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자처하며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했다.

◆ 법정물+코미디 “이보다 더 망가질 수 없다”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가 그 어느 때보다 코믹한 법정물을 예고했다. 현재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이 무게감 있고, 현실을 반영한 법정물이라면 ‘수상한 파트너’는 코믹함과 엉뚱함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180도 이미지 변신을 예고한 지창욱과 어느새 ‘코믹 연기의 대가’로 자리 잡은 남지현이 뭉친 만큼 ‘수상한 파트너’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높다.

‘수상한 파트너’ 측은 “지창욱, 남지현 두 배우의 기분 좋은 에너지와 찰떡 케미가 시청자 분들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촬영현장에서 두 사람의 시너지는 가히 놀라울 정도다. 앞으로 지욱과 봉희로 변신한 두 배우의 사랑스럽고 유쾌한 모습들이 공개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오는 1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