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김정태 “더 처절하게 죽었어야 하는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역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역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왜 나한테만 이러느냐?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나보다 더 나쁜 놈들이 천지에 널렸다! 헌데 왜 왜 나한테만 이래!”

지난 8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28회에서는 악랄한 기득권의 상징이었던 충원군(김정태)이 믿었던 이들에게 활을 맞으며 처참한 죽음을 맞이했다.

도환(안내상)을 재끼고 다시 연산(김지석)의 눈에 드는 데 성공한 충원군은 길동(윤균상)을 잡기에 사활을 걸고 관군이며 변방 오랑캐는 물론이고 수귀단이 가둔 백성들까지 징발하는 악랄함을 보였다. 길동이 그토록 구하고자 했던 백성들에게 길동을 죽이라고 명하는 모습은 지독하고 저열해 시청자를 분노하게 했다.

하지만 그는 결국 제 손으로 뽑은 병사에게 죽임을 당하고 말았다. 수귀단이 휘두른 능상척결의 칼날을 정면으로 맞고 옥에 갇혀 “만약 옥 밖으로 나가게 된다면… 반드시 세상에 갚아주겠다고” 이를 갈았던 이들은 화살을 길동이 아닌 충원군에게 겨누었다.

충원군을 죽인 것은 배신이었다. 수귀단의 군병들은 물론이고 도환마저 그를 외면해 그는 결국 뜬 눈으로 처절하게 죽어갔다.

저열하고 악랄한 왕족 충원군을 통해 시청자의 미움을 한 몸에 받을 정도로 캐릭터에 녹아든 배우 김정태는 “더 처절하게 죽지 못해 안타깝다. 시청자가 길동, 길현을 사랑하는 만큼 충원군이 마지막은 더욱 초라하고 처절했어야 했는데”라고 말하며 웃었다.

첫 사극을 성공적으로 치른 것에 대해서는 연출의 김진만 감독과 선배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다. “김진만 감독님의 디테일한 디렉션과 늘 사랑으로 후배를 대해주는 김병옥(엄자치 역), 박준규(소부리 역) 선배들이 중심을 잡아준 덕에 강행군을 잘 넘겼다. 두 선배 덕에 늘 웃음이 나는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역적’이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이 시대와 많이 닮아 많은 분이 공감하신다고 생각한다. 부디 대역적 충원군의 마지막을 통해 카타르시스를 느끼셨기를 바란다. 그 이상의 보람은 없을 것 같다”고 희망했다.

충원군은 죽었지만 아직 살아있는 악랄한 기득권이 잔뜩이다. 이들의 최후는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MBC ‘역적’ 2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