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박서준X김지원, 쌈 or 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쌈마이웨이' / 사진=티저 영상 캡처

‘쌈마이웨이’ / 사진=티저 영상 캡처

‘쌈 마이웨이’ 박서준과 김지원의 둘만 모르는 美친 케미가 공개됐다.

지난 8일,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가 3차 티저를 공개했다. “남녀 간에 그런 게 어딨냐? 소울 메이트?”라는 영상 속 대사처럼 유치하게 티격태격하지만, 최애라(김지원)에게 위기가 닥친 순간 고함을 지르며 나타난 고동만(박서준)은 믿고 볼 쌈맨틱을 기대케 한다. 또한 박서준의 민경훈 두성 성대모사, 김지원의 새까만 눈썹 타투 등 곳곳에 포진돼 있는 코믹한 요소들이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시원하게 샤워 후, 수건 하나만 걸치고 나온 동만. 당연히 혼자라고 생각해 두성을 폭발하며 노래 연습을 했지만, 그를 당황스럽게 쳐다보는 시선이 있었으니 바로 애라다. 눈이 마주치자마자 황급히 두 손으로 몸을 가리며 “너 우리 집 비번 막 누르고 들어오지 말랬지?”라는 동만과 적반하장격으로 “니가 비번을 바꾸랬지?”라며 따지는 애라의 모습이 ‘미친 우정’을 보여준다.

하지만 자신의 코를 쥐어 막으며 생명을 위협하는 애라에게 “야 이 X라이야”라며 경악하던 동만은 자신의 팔을 베고 누우며 “너 팔뚝 쩐다”라는 죽마고우에게 당황한 기색을 내비치며 묘한 설렘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애라가 외간 남자들에게 멱살이 잡히자, 동네가 떠나갈 듯 고함을 지르며 화려한 발차기를 선보이는 동만과 그 위로 들리는 “오늘부터 너 어디 가면, 남친 있다고 해”라는 대사는 두 사람이 ‘남녀 사이에 친구는 없다’는 진리를 어떻게 깨뜨릴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관계자는 “애라는 동만의 집 비밀번호를 알고 능숙하게 들락날락할 정도로 스스럼없는 사이다. 지우지 않은 눈썹 타투에 ‘황금발’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후줄근한 티셔츠가 부끄럽지 않은 정도이니 말이다”라며 “동만 역시 애라에게 ‘X라이’라고 부를 정도로 격식 없지만, 두 사람은 둘만 모르는 美친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이 선보일 쌈맨틱은 어떤 모습일지,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꼴통판타스틱 포(4)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