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이현우♥조이 깊어졌다… 크루드플레이, 대리연주 인정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08 23-08-25-492-vert

‘그거너사’ 크루드 플레이가 대리 연주를 인정했다. 이현우와 조이의 사랑은 한층 더 깊어졌다.

8일 방송된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에서 크루드 플레이가 대리 연주를 인정하자고 합의한 뒤 이를 기자회견에서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한결(이현우)은 지인호(장기용)가 일부러 교통사고를 내려고 했다는 걸 알고 힘들어했다. 강한결은 윤소림(조이) 앞에서 자신을 탓했고, 윤소림은 그런 강한결을 껴안았다. “난 무슨 일이 있어도 한결씨 편이다”고 말했다.

윤소림은 다음날 강한결에게 “그때 나한테 와줘서 고맙다”고 했고, 강한결은 그에게 볼 뽀뽀를 했다. 서찬영(이서원)은 두 사람의 모습을 보며 씁쓸해했다. 그러나 서찬영은 윤소림에게 “널 만나서 좋았다. 아직 안 끝났어. 너도 그러니까 미안해하지 말라”라고 웃어 보였다.

유현정(박지영) 대표는 최진혁(이정진) 대표를 불러 “쏠뮤직 정리 수순에 들어갔다”면서 “최대표는 후 엔터로 들어오라”라고 제안했다.

서찬영은 최진혁에게 머쉬앤코의 프로듀서를 계속 맡겠다고 했다. 강한결은 크루드 플레이 멤버들에게 대리 연주를 하지 말자고 제안했다. 그는 “난 내가 크루드 플레이를 이끌어야 하는 줄 알았다”면서 크루드 플레이 멤버들에게 사과했다.

유현정은 크루드 플레이 멤버들에게 기자회견을 할 것을 강요했으나, 강한결은 이를 거부하고 대리 연주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최진혁은 강한결을 불러 자초지종을 물었고, 지인호가 약을 먹고 운전을 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강한결은 최진혁에게 “끔찍하지 않나. 우리는 처음부터 제대로 된 게 아니었는데, 그걸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내놓는 게”라고 했다.

최진혁은 채유나(홍서영)에게 찾아가 “너희를 망가뜨리려고 한 것이 아니다”고 생각이 많아진 모습을 보였다.

유현정은 기사를 터뜨려 크루드 플레이 멤버들이 기자회견을 하도록 강요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대리 연주를 인정하자고 마음먹었다. 유현정 대표는 크루드 플레이의 계획을 듣고 “평생 연예계 활동 접고 싶으면 마음대로 해”라고 협박했다.

기자회견 당일. 크루드 플레이 멤버들은 “서찬영을 제외한 모든 멤버가 대리 연주를 한다는 걸 인정하기 위해 나왔다”면서 “우리를 응원하고 사랑해준 팬들에게 진심으로 부끄럽고 죄송하게 생각한다. 우리가 한 거짓말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크루드 플레이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반성과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해 기자회견장을 발칵 뒤집어 놨다. 유현정은 최진혁을 그 자리에서 해고시켰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