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조이, 이서원에 “못 볼까봐 무섭고 서운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08 23-24-48-519-vert

‘그거너사’ 조이와 이서원이 조우했다.

8일 방송된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에서는 윤소림(조이)과 서찬영(이서원)이 오랜만에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머쉬앤코 멤버들은 파티를 열었고, 서찬영과 강한결(이현우)을 불렀다. 윤소림은 서찬영에게 “되게 오래만이다. 오빠를 못 봐서 잘 못 지냈다”면서 “오빠가 했던 농담인데 재미가 없나 보네”라고 머쓱해 했다.

이어 “보고 싶었다. 그대로 다시는 못 볼까봐 무섭고 서운했다”고 했고, 서찬영 역시 “나도 그래”라고 말했다.

앞서 서찬영은 윤소림과 강한결이 애정행각을 하는 모습을 씁쓸하게 지켜봤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