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김형묵, 박세영 아닌 이상윤·이보영 손잡았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08 22-14-18-147-vert

‘귓속말’ 김형묵이 이상윤과 이보영의 손을 잡았다.

8일 방송된 SBS ‘귓속말’에서는 이동준(이상윤)과 신영주(이보영) 때문에 송태곤(김형묵)의 기사가 터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수연(박세영)은 송태곤에게 “이동준과 신영주가 먼저 움직였다. 실형을 피하기 어렵다. 형량은 줄이겠다. 앞으로 모든 진술은 황보연 변호사를 통해 하라”라고 말했다.

이때 이동준과 신영주가 등장했다. 이동준은 송태곤에게 “내가 변호를 맡겠다. 횡령죄는 피할 수 없지만 살인죄는 피해야 된다”고 했고, 최수연은 “송태곤 실장 변호는 내가 한다”고 반박했다. 이동준은 “당연하지. 강유택(김홍파) 회장이 어떻게 떠났는지 목격한 유일한 사람이니까”라고 최수연을 도발했다.

최수연은 “태백에는 수백 명의 고문단이 있다. 횡령은 최소 형량으로 맞추겠다”고 말했고, 신영주는 “대단하네. 그 정도 힘이면 송태곤을 살인범으로 만들 수도 있다. 우리 아빠 어떻게 떠났는지 알잖아. 이번엔 당신 차례가 될 수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동준은 “진실에 기반을 둔 변호가 힘을 가진다. 최일환(김갑수)의 살인을 목격했고, 누명을 쓰게 된 것이 진실 아닌가”라고 했고, 송태곤은 최일환과의 대화를 회상했다.

송태곤은 “동준아. 나 사람은 안 죽였다. 최일환 대표 살인이 밝혀지면 선처는 받을 수 있겠지? 횡령은 정상참작이 될 것”이라면서 이동준과 변호사와 계약을 맺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