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솔비 “힘들 때 만난 그림, 치유 받았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08 21-50-20-995-vert

솔비가 그림을 그리게 된 계기를 전했다.

8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솔비와 바다가 출연했다.

이날 솔비는 “퍼포먼스로 그림을 그려나간다”면서 “가수 생활을 하다가 가장 힘들 때 만난 게 그림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림을 그리면서 치유를 받았다”며 “음악하고 미술을 같이할 때 너무 행복하고 자유롭다”고 미소를 지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