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조이 “윤소림은 굉장히 큰 선물” 울컥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08 18-11-08-482-vert

조이와 이현우가 ‘그거너사’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8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 속 크루드 플레이와 머시앤코, 홍서영의 미니콘서트가 펼쳐졌다.

이날 조이는 “소림이가 굉장히 큰 선물이었다. 남아 있는 순서가 있어서 울지 않을 것이다. 이 날이 올지 몰랐다. 실감이 나지 않는다. 내일 되면 촬영을 또 하고 있을 것 같다”면서 “나에게 굉장히 많은 깨달음을 얻게 해준 시간들이었다“고 울컥했다.

이현우 역시 “행복하고 즐거운 추억으로 남은 작품이다. 감사드린다. 실감이 나지 않는다”면서 “아쉬움이 남기도 하지만 행복하게 끝내서 기쁘다.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그거너사’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비타민 보이스 여고생 윤소림(조이)의 순정소환 청(聽)량 로맨스를 그렸다. 9일 종영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