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알’ 이지혜 “결혼 준비? 늦기 전에 난자 보관해뒀다” 깜짝 고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지혜/사진=MBN '황금알'

사진=MBN ‘황금알’

그룹 샵 출신 가수 이지혜가 ‘황금알’에 출연해 결혼 준비로 난자 보관부터 하게 된 사연을 전한다.

8일 방송되는 MBN ‘황금알’ ‘결혼은 아무나 하나’ 편은 최근 변화하고 있는 결혼 풍속도를 전문가들과 함께 분석한 뒤, 앞으로 결혼세대와 이들의 부모 세대가 어떻게 이에 대처해야 할지 전한다.

먼저 난임센터 김자연 교수는 “결혼 연령이 높아지면서 난임을 겪는 부부들이 많아져 여성분들이 난자를 사전에 채취해 동결 보관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이를 듣던 이지혜는 녹화 도중 “그 마음 공감한다”며 “사실 저도 난자를 채취해 동결 보관해뒀다”고 밝혀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지혜는 “주위에서 난임, 유산 등으로 고생하는 경우를 굉장히 많이 봤다. 그런데 저는 조카를 보면 아이가 너무 예뻐서 꼭 ‘다산’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난자 검사를 받으러 갔었다”고 그 계기를 밝혔다. 검사를 받은 결과, 이지혜는 “‘지금 아니면 난자 보관도 힘들다’는 의사의 말에 동결 보관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녀의 당당한 고백에 ‘황금알’ 출연진은 박수 갈채를 보내며 용감한 선택을 축하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코미디언 김영희의 엄마 권인숙 고수는 “김영희 결혼 걱정 탓에 밤에 잠을 못 잔다. 우울증에 시달릴 정도”라고 밝혀 관심을 더했다. “영희가 맡는 캐릭터가 대부분 아줌마 캐릭터이다 보니 기회가 잘 안 오는 것 같다”고 속상함을 토로한 권 고수는 “아직까지 영희가 남자 한 명 소개하러 데려온 적이 없다”며 “그 생각을 하다 보면 밤에 우울증에 걸릴 것 같다. 젊은 시절 내가 무언가를 이렇게 심각하게 고민했다면 내가 지금보다 더 큰 인물이 됐겠다”고 ‘기승전 자기자랑’으로 마무리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황금알’은 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