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101 시즌2’, 4월 마지막 주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1위 ‘4주 연속’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프로듀스101시즌2' 포스터 / 사진제공=Mnet

‘프로듀스101시즌2’ 포스터 / 사진제공=Mnet

‘프로듀스 101’ 시즌2가 4주 연속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8일 CJ E&M과 닐슨 코리아가 발표한 4월 4주(4월 24일~4월 30일) 콘텐츠 영향력지수에 따르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는 CPI(Contents Power Index) 271.8로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1위에 올랐다.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이어 tvN ‘윤식당’이 CPI 240.0으로 2위를, SBS ‘미운 우리 새끼’가 CPI 227.1를 기록했다. 세 프로그램은 전주와 똑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특히 2PM 준호가 출연한 MBC ‘나 혼자 산다’는 무려 19계단이나 올라 5위를 기록했다.

CPI는 CJ E&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소비자 행동 기반 콘텐츠 영향력 측정 모델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