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유승호X김소현X김명수X윤소희가 던진 패기 넘치는 출사표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명수,윤소희,김소현,유승호,군주-가면의 주인

배우 엘(김명수), 윤소희, 김소현, 유승호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유승호 김소현 엘 윤소희 등 젊은 배우들을 내세운 팩션 사극 ‘군주’가 수목 드라마판에 패기 넘치는 출사표를 내던졌다.

MBC‘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 제작발표회가 8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렸다.

‘군주’는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와 사랑을 담는 작품. 역사적인 사실을 중심으로 재창조된 하이브리드 팩션 사극.

이날 ‘군주’의 연출은 맡은 노도철 PD는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노 PD는 “대본이 마지막회까지 나왔기 때문에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을 같다”며 “새로운 드라마가 될 것이다. 보통의 사극처럼 처음에만 반짝하는 것이 아니라 마지막까지 밀도가 진해지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반전이 계속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통받는 백성을 구하기 위해 편수회와 맞서는 세자 이선 역의 유승호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유승호는 “세자의 감정이 조금 어려웠던 것 같다”며 “복합적인 감정을 가진 세자를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은 대본에 충실하는 것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시청자들이 세자를 봤을 때 감정 이입을 할 수 있도록 세자를 그려가는 데 노력했다”고 밝혔다.

또 유승호는 극 중 가면을 쓰고 연기를 한 것에 대해 “가면이라는 벽이 얼굴에 있다 보니까 감정 연기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내가 100% 연기를 해도 화면에서는 반도 느껴지지 않았다”라며 “그래서 가면을 썼을 때는 평소보다 배는 더 오버해서 연기를 했다. 그래야 시청자들이 봤을 때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김명수,김소현,유승호,군주-가면의 주인

배우 엘(김명수), 김소현, 유승호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극 중 인성이 긍정적이고 선하면서도 여인답지 않은 배포를 지닌 한가은 역을 맡은 김소현은 유승호와 오랜만에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전했다. 김소현은 “아역 때부터 같이 해서 익숙하다고 생각했는데, 오랜만에 만나니 떨리고 어색했다”라며 “오빠가 촬영 전에는 낯을 가렸는데 막상 촬영에 들어가서는 장난도 많이 치고 매력이 넘쳤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천재적인 두뇌를 가졌지만, 신분 때문에 오히려 이것이 짐이 되는 백정의 아들, 천민 이선 역의 김명수는 첫 사극 도전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김명수는 “다른 사극 작품들을 많이 찾아봤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 변신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번만큼은 인피니트 엘이 아닌 배우 김명수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남다른 포부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노 PD는 현시국에 ‘군주’가 갖는 의미에 대해 언급했다. 노 PD는 “시국 때문에 많은 국민들이 정치적인 안목과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어설픈 군주론을 제기하면 웃음거리로 전락할 위험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드라마가 판타지 작품이지만 판타지일수록 더 현실적으로 그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복잡한 개념을 다루고 있지만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