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명 “8일은 어버이날, ‘개인주의자 지영씨’ 하는 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공명 / 사진=공명 인스타그램

배우 공명 / 사진=공명 인스타그램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미니드라마 2부작 ‘개인주의자 지영씨’에서 비글 연하남 벽수 역을 맡은 배우 공명이 본방 사수 독려에 나섰다.

8일 공명의 인스타그램에는 “어버이날인 오늘은 ‘개인주의자 지영씨’도 첫 방송합니다. 안 보면 후회하실 거예요. 벽수가 소심한 캐릭터라서요”라는 멘트와 함께 공명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환한 미소와 함께 ‘개인주의자 지영씨’ 포스터를 든 공명의 모습이 담겼다. 현실 남자친구 같은 훈훈한 비주얼과 분위기는 설렘을 유발하고 있다.

공명은 ‘개인주의자 지영씨’에서 항상 타인에게 사랑받고 싶어 하고 정도 많고 외로움도 많이 타는 애정결핍남 벽수 역을 맡았다. 그는 철저한 개인주의자 지영(민효린)과 엮이게 되면서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전작에 이어 또 한 번 연하남 캐릭터를 맡아 이전과는 다른 ‘비글연하남’으로 통통 튀는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라 기대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개인주의자 지영씨’는 8, 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