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박선호 감독 “남지현, 기대 이상의 연기력 대만족”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 박선호 감독이 극중 여주인공인 남지현 캐스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SBS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의 박선호 감독은 남지현에 대해 “기대 이상의 연기력을 선보여 정말 만족한다”라고 칭찬했다.

박 감독은 “(남)지현 씨가 갖고 있는 맑은 긍정적인 이미지가 비타봉인 봉희 캐릭터와 딱 맞다 떨어졌다”라며 “싱크로율 100%라 정말 대만족”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현 씨의 모든 촬영장면이 떠올려진다. 지욱역 지창욱 씨와의 첫 만남이었던 지하철, 그리고 호텔에서 술집까지 이어지는 모습 등 모든 장면에서 사랑스러운 연기를 펼친 그녀 덕분에 누구나 흡족해하고 웃으시면서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창욱 씨와도 최고의 케미를 선보이는 지현 씨의 열연에 연출자로서도 정말 힘이 나고 기분이 좋다”라며 “그리고 우리 ‘수트너’가 새로운 대한민국을 알리는 첫날에 새롭게 시작되는 드라마인만큼 긍정적이면서도 밝은 기운을 시청자분들께 전해 드릴테니 꼭 기대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대박’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공동 연출한 박선호 감독은 ‘보스를 지켜라’와 ‘내 연애의 모든 것’등을 집필한 권기영 작가와 의기투합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심장쫄깃 개미지옥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1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