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이 달라졌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이 이전과는 다른 분위기로 장남 역할을 톡톡히 했다.

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변준영(민진웅)이 다정다감하던 이전과는 달리 진중한 대화를 이끌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변준영은 여동생 변혜영(이유리)이 남자친구와 동거를 한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당황한 가운데에서도 부모님이 느끼실 상실감에 걱정부터 앞섰고, 결국 동생을 크게 꾸짖었다.

이에 지지 않는 변혜영과 변준영은 끝까지 대립각을 세웠다. 이 과정에서 변변치 않는 자신의 처지가 속상했고, 부모님의 마음까지 헤아린 탓에 변준영이 소리를 높이면높일수록 눈가도 빨개지고 목소리도 흔들렸다.

무엇보다 그의 표정에서는 이전의 다정하기만 한 오빠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이처럼 변준영은 자신보다 충격 받았을 부모님을 생각하고 동생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진지하게 대화를 하다가도 스스로가 동생에게 본보기가 되어주지 못했다는 자책감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변준영은 집에 사건이 생길 때마다 항상 침착한 모습으로 가족들을 먼저 진정시키며 든든한 장남 노릇을 해왔다. 다정하고 듬직한 오빠였던 만큼 처음으로 큰소리를 내며 혼내는 장면은 오히려 동생을 생각하는 오빠의 깊은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져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외에도 아버지가 복녀로부터 모욕을 당하자 이를 위로하고, 축 쳐진 아버지를 지켜보고 한숨을 내쉬는 것만으로도 짠한 분위기를 배가시켰다.

한편 민진웅이 출연 중인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