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홍철은 왜 무릎을 꿇었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201705072237272303673_20170508001751_01_20170508063013382

노홍철이 무릎을 꿇었다. 음주운전 사건에 대한 전말을 밝히며, 사죄의 뜻을 밝혔다.

노홍철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물빛무대에서 열린 ‘청춘페스티벌 2017’에서 약 3만 여명의 청춘들 앞에서 지난 2014년 발생한 음주운전 사건을 언급했다. 이 과정서 그는 무릎을 꿇으며 진심을 전했다.

이날  노홍철은 “오해가 생길 수 있으니 무릎을 꿇고 말하겠다. 괜찮다고 하지 말아 달라. 괜찮은 게 아니다”면서 말문을 뗐다.

그는 “당시 대리운전 모델을 하고 있었다. 짧은 거리를 가는데 대리를 부르면 젊은 사람이 놀면서 그런다 기분 나빠 하실 것 같아서 내가 운전을 했다가 이렇게 죄송스런 일이 생겼다”고 음주운전을 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방송 때문에 1주일 시간을 벌려고 채혈을 했다. 1주일 동안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고 변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다. 그 이후 반성의 시간을 갖고 제 2의 인생을 어떻게 시작할까 계획을 짜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은 일과 놀이의 경계가 없어졌다. 지금 당나귀를 키우고 있는데 그러다 보니 당나귀 관련 프로그램도 하게 되고 점점 즐거운 일이 생긴다. 안 좋은 일이 생기고 나니 새로운 인생을 살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게 무조건 힘든 것이 아니라 설레고 행복하다”고 설명했다.

노홍철은 “책방을 열고, 당나귀도 키우고, 시청률이 저조하지만 하고 싶은 방송만 하는 제 행보를 보면 신기하다. 쉽게 갈 땐 몰랐는데 한 번 넘어지고 인생을 다시 돌아보게 되더라. 그 계기가 음주운전이라서 정말 죄송하지만 음주운전이 아니었다면 내 인생을 돌아볼 시간이 없었을 것이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노홍철은 지난 2014년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면서 물의를 일으켰다. 당시 MBC ‘무한도전’ ‘나 혼자 산다’ 등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