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 최강희, 특별팀원으로 첫 출근…’의욕 충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 스틸 / 사진제공=추리의여왕문전사, 에이스토리

‘추리의 여왕’ 스틸 / 사진제공=추리의여왕문전사, 에이스토리

최강희가 특별수사팀원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수목드라마의 절대강자 KBS2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에서 생활밀착형 추리퀸 유설옥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최강희가 특별수사팀에서 첫 업무를 시작한 모습을 담은 촬영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지난 방송에서 설옥은 경미(김현숙)의 도시락가게 단골손님으로 친하게 지내던 어린 아가씨가 ‘배방동 살인사건’의 피해자라는 것을 알고 완승(권상우)에게 사건수사에 참여하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이에 설옥은 이전에 사양했던 ‘민간인 프로파일러’ 자리를 받아들여 사건 수사에 참여했다.

공개된 사진은 특별수사팀 첫 출근부터 우경감(박병은)의 ‘배방동 살인사건’ 브리핑에 참여하고 있는 설옥의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속 설옥은 발표자의 말을 한 마디도 놓치지 않으려는 듯 열심히 필기를 하고, 손을 들어 질문을 하는 등 누구보다 열정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설옥은 의문을 가득 담은 표정을 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평소 설옥이 절대적인 신뢰를 보이며 최고의 프로파일러로 지칭하던 우경감의 브리핑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의문을 제기해 의아함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이번 주 방송에서는 특별수사팀 팀장으로 합류한 우경감이 ‘배방동 살인사건’ 수사를 전담하게 되면서 완승과 마찰을 빚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설옥이 ‘심리학 박사’ 신분으로 특별수사팀에 합류하게 되어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생활밀착형 추리퀸 설옥과 하드보일드 베테랑 형사 완승이 환상의 공조 파트너로 거듭나 범죄로 상처입은 이들의 마음까지 풀어내는 휴먼 추리드라마 ‘추리의 여왕’ 11회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