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자의 바다’ 최성재, 오승아 걱정 “도대체 무슨 일이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그 여자의 바다'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 여자의 바다’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 여자의 바다’ 최성재가 오승아를 걱정했다.

8일 방송된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민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51회에서는 정세영(한유이)에게 뺨을 맞은 윤수인(오승아)을 걱정하는 김선우(최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세영은 윤수인이 일하는 공장에 찾아가 그의 뺨을 때렸다. 이를 본 김선우는 “내 직원에게 무슨 짓이냐”며 소리쳤다.

이후 다시 사무실을 들어와 사과하는 윤수인에게는 “무슨 일인데 맞고만 있냐”며 걱정했다.

걱정은 계속 이어졌다. 하루를 마친 이후 홀로 방에 있던 김선우는 낮에 있었던 윤수인의 일을 다시 회상하며 “도대체 무슨 일인 거냐”며 혼잣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